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新색깔론’ 비난에 尹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처리”

입력 : 2022-06-20 10:32:55 수정 : 2022-06-20 10:32: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이 국가 역할에 의문 갖고 있는데 소극적 입장? 문제 있지 않나”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이 북한 피살 공무원 사건의 자료 공개 요구를 ‘신색깔론’이라고 비난한 데에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대응했다.

 

윤 대통령은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유민주주의와 법치라는 우리 헌법정신을, 정부가 솔선해서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前) 정부의 중앙지검장이나 검찰총장 때부터 늘 갖고 있었다.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 보호가 국가의 첫째 임무인데 그런 부분에 대해서 국민이 의문을 갖고 있다”며 “정부가 거기(국민의 의문)에 소극적 입장을 보이는 게 문제가 있지 않나”라고 했다.

 

국민의힘이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임기를 지키는 데에 ‘알박기’라며 비난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짧게 “법과 원칙에 따라서 공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서해 피격 사건’으로 숨진 공무원의 월북 결론을 뒤집은 해양경찰청 발표를 계기로 정부·여당이 공세를 이어가는 것 관련 “신(新) 색깔론”이라며 반발했다.

 

우 위원장은 지난 19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정국을) 강 대 강 국면으로 몰고 가 야당 압박(을 하려는 것)이라고 판단하기 때문에 강력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정부·여당의 태도에 대해 “여야 협치를 통한 협력적 국정운영을 하겠다는 것보다 강 대 강 대결구도로 (국정운영을)하겠다는 신호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