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해 피살 공무원 子 “공개 못하는 증거로 ‘너희 아버지는 월북이니 믿어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0 13:00:00 수정 : 2022-06-20 14:57: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색깔론 주장’ 우상호 비대위원장 비판
이 씨 “만행 저지른 살인자 말 듣고 월북 낙인
자국민 편 아닌 北 행위 정당성 부여하는 발언”
2020년 9월 북한군이 피살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 씨의 배우자(오른쪽부터), 형 이래진 씨, 유족 측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변호사회관에서 전날 대통령실과 해양경찰이 발표한 이른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군에 의해 서해상에서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씨 아들 이모씨가 “적국에 의해 남편과 아버지를 잃은 한 가정의 아픔에 대해서는 공감하지 못하고 정치적인 이익에 따른 발언을 무책임하게 내뱉는다”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을 비판했다. 우 위원장이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씨 사건을 ‘월북 공작’으로 규정하고 쟁점화한 국민의힘에 대해 “북한에 굴복했다는 이미지를 만들기 위한 신색깔론”이라고 말한 데 따른 것이다.

 

이대준씨의 아들 이씨는 20일 언론에 ‘우상호 의원님께’란 제목의 자필편지를 공개했다. 이씨는 편지에서 “이번에 아버지 최종수사 결과 발표 후 우상호 의원님의 발언을 접하고 몇 말씀 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전날 대통령기록실 자료를 공개하자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이 정보를 공개하면 어느 첩보기관이 어떤 루트로 감청해서 어떤 정보를 빼내는지 북한이 알게 된다”며 “우리나라 감청기관의 주파수를 다 바꿔야 하고 북한과 접촉하는 휴민트를 다 무력하기 위한 목적이면 3분의 2 의결로 공개하자. 정말 무책임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씨는 “가족에게 공개되지 않는 군 특수정보가 아버지가 월북하셨다는 증거라고 하셨다”며 “그렇다면 아버지는 월북자, 남겨진 가족은 월북자 가족이 되는 건데 이런 끔찍한 죄명을 주려면 확실하고 명확한 증거를 가족들이 확인해야 하는 것 아니냐. 당신들만 알고 공개조차 할 수 없는 것을 증거라며 ‘너희 아버지는 월북이 맞으니 무조건 믿어라!’ 이거냐. 이것은 반인권적인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공무원이 월북자로 둔갑하는 상황인데 명확한 증거는 확인되어야 하지 않겠냐”며 “증거를 내놓지 못하면 함부로 월북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려서는 안 된다. 그렇게 확신하시면 대통령기록관에 있는 아버지의 모든 정보를 지금이라도 공개하시면 된다”고 밝혔다.

이씨는 아버지가 월북한 게 아니라고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저희 아버지는 월북자가 아니다”라며 “아버지를 살해하고 시신까지 불태운 만행을 저지른 적대 국가의 살인자 말을 듣고 정황만으로 아버지를 월북자로 낙인찍은 것은 자국민의 편이 아닌 북한의 행위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