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적폐 청산에 국민 지쳐… MB·이재용 사면 건의했었다”

입력 : 2022-06-20 10:02:56 수정 : 2022-06-20 11:0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 전 원장 “아니라해도 일반적인 국민들은 그렇게 받아들여”
“수사하더라도 최대한 신속하게 해서 화두 경제로 빨리 넘기자”
지난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2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박지원 전 국정원장(오른쪽)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와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검찰이 문재인 정부 당시 인사들을 수사하고 있는 것에 대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지금은 경제에 전념할 때이고 우리는 지난 30년간 과거사 진상 규명, 진상조사, 적폐 청산에 국민들이 지쳤다”고 지적했다.

 

20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박 전 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이나 한동훈 법무부 장관, 국민의힘에서는 아니라고 말씀하지만 일반적인 국민은 그렇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현재 검찰은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관련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과 민주당 박상혁 의원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 또한 ‘백현동 특혜의혹’ 관련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며 성남시장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을 겨냥하고있다.

 

그러면서 박 전 원장은 “이제 (적폐청산을) 할 만큼 했기 때문에 물론 죄가 있는 것은 검찰이 과거에 살기 때문에 할 수는 있지만 최소화하고 신속히 해서 빨리 화두를 경제로 넘기자”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사정 정국으로 가는 것보다는 지금 세계 경제가 어떤가”라며 “미국도 이자만 하더라도 올해, 내년까지 4~7%로 인상된다는 거 아닌가”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러면 우리 이자도 올라가는데 서민들이 대출받은 그 이자를 어떻게 감당할 것이며 물가가 하늘로 치솟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30년간 지긋지긋하게 (적폐청산을)하지 않았나”며 “그런 것을 우리 국민들은 다 정치 보복으로 느끼고 제가 국정원장이 돼서 저는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빨리 사면하자고 건의했다”고 밝혔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박 전 원장은 “김대중, 만델라 대통령이 세계적 존경받냐하면 그렇게 탄압받고 정적들로부터 죽을 고비를 다 지났지만 용서하고 통합으로 가지 않았느냐”라며 “저는 다시 한번 윤석열 대통령께서 통 큰 결정을 해야 우리 국민 통합이 되고 그러한 역사를 끊어주고 경제를 대비할 수 있다”고 조언했따.

 

임기가 남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나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해 여권에서 사퇴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것에 대해 박 전 원장은 “왜 그분들한테 임기가 보장돼 있나”라며 “국민권익위원회나 방통위원회는 정치적 중립을 통해서 권력의 간섭을 받지 않는다는 의미에서 임기제가 된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오세훈 서울시장도 문재인 대통령 국무회의에 나가서 검수완박 때 강한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며 “이런 것이 소통이고 자기 식구들끼리 앉아서 하는 것은 소통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