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강욱 징계 논의 앞두고 침묵 깬 박지현…“팬덤의 길 버리고 혁신의 길 선택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20 09:42:01 수정 : 2022-06-20 10:0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방선거 이후 첫 공개 발언
최 의원 징계 필요성 재차 강조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0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성희롱 발언으로 윤리심판원에 회부된 최강욱 의원에 대한 징계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이 공개 발언을 한 것은 지난 1일 지방선거 이후 처음이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 앞에는 혁신의 길과 팬덤의 길 두 갈래 길이 있다”라며 “동지 잘못을 처벌하고 국민께 다가가거나, 동지를 감싸고 국민께 버림받는 길이다. 오늘 최 의원에 대한 윤리심판원 결정에 따라 민주당이 어느 길로 갈지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최 의원의 성희롱 발언과 동료 의원들의 은폐 시도, 2차 가해까지 모두 합당한 징계를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이는 전 비대위원장 박지현의 약속이 아니라 민주당의 약속이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박 전 위원장은 최 의원을 직접 겨냥 “거짓과 은폐와 2차 가해로 당을 위기로 몰아넣었다”라며 “권력을 쥔 다수파라는 오만과 범죄를 저질러도 감싸주는 방탄 팬덤에 빠져 반성하고 거듭나라는 국민의 뜻을 외면하고 선거 참패의 원인을 제공했다. 그 책임이 결코 적지 않다”고 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지방선거 전까지 당내 성비위 처리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 비대위도 당내 감찰기구인 윤리심판원에 최 의원 직권 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하지만 최 의원은 당시 진행 중이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허위 인턴활동 증명서 발급 재판을 이유로 징계 연기를 요청했고 윤리심판원은 20일 징계 논의를 재차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박 위원장은 당지도부 권한인 비상 징계를 요구했지만, 당시 비대위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최 의원은 지난 4월 28일 법사위원 비공개 화상회의에서 남성 A의원 모습이 화면에서 보이지 않자 “왜 얼굴을 보여주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이에 A의원이 “못생겨서요”라고 하자 비속어와 함께 성적 행위를 의미하는 표현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회의에는 여성 보좌진, 당직자들도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