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집들이’에 아프간 특별기여자 초청한 尹 “세계 시민과 힘 합쳐야 행복하게 발전”

입력 : 2022-06-19 23:01:22 수정 : 2022-06-19 23:0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9일 ‘안녕하세요! 새로 이사 온 대통령입니다’ 제목의 용산 주민 초청 행사 열려
“나라 잃고 이렇게 왔다만, 우리 국민이 전부 내 일로 생각하고 격려 박수 한번 해주면 어떻겠냐” 제안도
윤석열 대통령(가운데)이 1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대통령실 이전 기념 주민 초대 행사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자녀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인근 주민과 어린이, 소상공인 등 400여명을 초대해 ‘집들이’를 하면서 “더욱 열심히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안녕하세요! 새로 이사 온 대통령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열린  주민 초청 행사는 집무실 이전에 따른 청사 리모델링 공사를 거의 마무리한 기념으로 소통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직접 전입 신고에 나선 윤 대통령은 환영 인사에서 “저와 우리 대통령실 직원의 용산 입주를 허락해주시고 또 이렇게 기쁘게 환영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대통령실 입주를 계기로 용산이 더 멋진 서울의 중심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행사장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 기여자 자녀로 경기 남양주 광릉 초등학교에 다니는 어린이들과 만났다면서 “나라를 잃고 이렇게 왔다만, 우리 국민이 전부 내 일로 생각하고 우리 어린이들이 건강하고 아주 꿋꿋하게 커나갈 수 있도록 격려 박수 한번 해주면 어떻겠냐”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입장에 있는 대한민국 국민뿐만 아니라 이 세계 시민들과 ‘우리가 하나’라는 연대 의식을 갖고 서로 힘을 합칠 때 대한민국과 전 세계가 더욱 행복하게 발전할 수 있지 않겠느냐”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4시 국방부 의장대 연주로 시작된 행사에는 대통령실 주변 소상공인 업체 10곳이 참여한 먹거리 마당과 플리마켓(벼룩시장)을 운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은 이들을 널리 알리고 힘을 보태기 위한 취지라고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설명했다.

 

이날 먹거리 마당과 플리마켓에 총 30곳의 소규모 업체를 초대한 것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에게 힘을 보태고 지역 업체를 널리 알리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는 게 대통령실 대변인실의 설명이다. 윤 대통령이 찾아 더욱 유명해진 인근 빵집도 이 자리를 빛냈다.

 

넥타이를 매지 않은 정장 차림의 윤 대통령은 이날 ‘어린이가 꿈꾸는 대한민국’ 그림 20점 전시와 더불어 먹거리 장터, 벼룩시장 부스를 차례로 둘러보면서 주민들과 대화하고 함께 어린이들에 둘러싸여 기념사진을 찍는 것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그림을 그린 어린이에게 직접 설명을 듣기도 했으며, 잔디밭을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웃으며 바라보기도 했다.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자녀인 남녀 어린이에게 그림과 편지를 선물 받고는 “한국에서 공부도, 운동도 열심히 하고”라며 “할아버지하고 사진 한번 찍자”며 다정한 포즈를 취했다.

 

벼룩시장에는 빈티지 소품과 보석, 수제 비누 등을 판매하는 업체 20곳이 참여했고, 어린이들을 위한 페이스 페인팅과 캘리그래피 체험 부스 등이 마련됐다.

 

용산구에서 학창 시절을 보낸 팝페라 가수 임형주씨의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 ‘챔피언스’(Champions) 무대도 진행됐다. 

 

임씨는 축하 공연에 앞서 “해외 무대에서 자랑할 게 하나 생겼다”며 “윤 대통령이 내가 태어난 고향, 내가 사는 용산 빌리지에 함께 일하고 거주하고 있다는 자랑거리가 생겼다”고 인사말을 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행사에 참석한 주민들에게 감사의 뜻으로 용산 소재 업체에서 생산한 쌀과자를 선물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는 대통령실 이전 후 지역 주민을 초청한 첫번째 행사로, 대통령실은 “공약사항인 ‘열린 대통령실’을 구현하는 첫걸음”이라고 소개했다.

 

애초 이날 행사에 부부 동반으로 참석할 예정이던 부인 김건희 여사는 불참했다.

 

대통령실은 “따로 챙겨야 할 일이 있어 부득이하게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그동안 대통령실 청사 5층 보조 집무실에서 근무해온 윤 대통령은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 후인 내달 초부터 2층의 주 집무실에서 업무를 볼 예정이다. 내달 말에는 서울 한남동 관저에 입주할 수 있을 것으로 대통령실은 내다봤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