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NTT, 원격근무 전면 도입… “출근하면 출장비”

입력 : 2022-06-19 20:12:23 수정 : 2022-06-19 20:1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월부터 기본 근무 형태 변경
코로나 이후 도입 기업 증가세
일본 통신그룹 NTT(왼쪽)와 NTT 자회사인 도코모 본사 건물. 교도연합뉴스

일본 최대 통신기업인 NTT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도입이 확산된 원격근무를 기본적인 근무형태로 하는 새로운 인사제도를 다음달부터 도입한다.

19일 NHK에 따르면 NTT는 지금까지는 사무실 근무가 기본이고 원격근무는 신청을 하도록 했었다. 앞으로는 자택 근무를 원칙으로 하고, 사무실 출근은 출장으로 취급하는 제도를 실시한다. 거주지에 제한을 두지 않아 근무지가 되는 자택은 일본 국내라면 어디라도 상관없다. 사무실로 출근하는 ‘출장비’의 상한도 일률적으로 적용하지 않아 사무실로 나올 때 비행기를 이용해도 된다. 원격근무가 용이한 부서를 선정해 직원 약 3만명에게 우선 적용하고,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NHK는 “자유로운 근무방식을 통해 직원들에게 만족감을 주고, 우수한 인재를 채용하려는 의도”라며 “직원 18만명 이상의 대기업이 근무형태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이런 움직임은 다른 회사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행동 제한이 최근 사라지고 있지만 일본 최대 포털 운영사 야후재팬, 중고거래 앱 운영사 메루카리 등도 8월부터 원격근무를 기본으로 하는 제도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