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직권남용죄로 처벌받게 한 검사 출신 尹, 대통령 됐다고 사직 강요하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18 15:40:00 수정 : 2022-06-18 15:19: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중잣대’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조승현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대통령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해 ‘비공개 논의를 많이 하는 국무회의에 굳이 올 필요도 없는 사람’이라고 한 것은 사실상 사퇴 종용”이라고 지적했다. 조 부대변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장 사직 강요 사건’을 수사해서 직권남용죄로 처벌받게 한 검사가 바로 윤 대통령”이라며 “그랬던 분이 이제 대통령이 되었다고 해서 서슴없이 사직을 강요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조 부대변인은 “그러면서도 윤 대통령은 검찰의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에 대해 ‘정상적 사법 시스템’이라고 강변했다”며 “‘문재인정부가 내로남불의 전형을 보여줬다’고 비판하던 분이 윤 대통령”이라고 따졌다.

 

조 부대변인은 “남이 하면 적폐이고 본인이 하면 정의인가. 윤석열식 정의와 공정의 실체를 모르겠다”며 “윤 대통령의 사전에 ‘내로남불’이라는 단어는 있는지 참으로 궁금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문재인정부에서 임명된 장관급의 한 위원장과 전 위원장의 거취 문제에 대해선 “임기가 있으니 자기가 알아서 판단할 문제”라면서도 “(국무회의에서) 비공개 논의를 많이 하는데, 굳이 올 필요가 없는 사람까지 배석시켜서 국무회의를 할 필요가 없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