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딸’에 “발랄하고 재밌어” 김남국…일각 ‘태극기 부대’ 비유에 불쾌감

입력 : 2022-06-18 13:21:05 수정 : 2022-06-18 14:12: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남국, ‘팬덤 정치’에 “새로운 정치문화라 할 정도로 긍정적인 문화 형성”
태극기 부대에는 “어떤 시위에서는 가스통까지 나와, 폭력시위의 상징”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측근이자 ‘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같은 당 김남국 의원은 이 의원 지지자 ‘개딸(개혁의딸)’이 극우 성향 지지자 ‘태극기 부대’로 비유되는 것을 두고 “아주 잘못된 비유”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17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개딸은) 굉장히 활발하고 새롭게 새로운 정치문화라고 할 정도로 긍정적인 정치문화를 형성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실 태극기 부대 하면 국회 경내에 침입해 폭력을 행사하고 어떤 시위에서는 가스통까지 나왔다고 하면서 폭력시위의 상징으로 되어 있다”고 거듭 ‘개딸’과 다르다는 점을 부각했다.

 

이는 앞서 같은 당 김종민 의원이 최근 CBS 라디오에 나가 “황교안 대표 때 국민의힘이 태극기 부대와 함께 한다 자랑하듯 정치를 했는데 결국 엄청난 심판을 받았지 않느냐”면서, “(국민의힘이) 그런 목소리와 선을 긋고 정리해왔다”는 말로 ‘배울 건 배워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데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계속해서 ‘개딸’에 대해 “이분들은 굉장히 발랄하고 재미있고, 집회시위를 한다고 하더라도 꽃 같은 거나 야광봉 같은 거 만들어서 스스로 재미나게 한다”며 “집회시위 끝나면 거리도 깨끗하게 청소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태극기 부대와는 전혀 다르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일부에서 제기된 ‘팬덤 정치와 거리를 둬야 한다’는 지적에는 “정당은 당원 없이 존재할 수 없고, 정당도 당원과 함께 성장하므로 이분들과 결별하거나 버리고 간다는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고개를 저었다. 다만, “일부 잘못된 욕설문자, 폭력적 문자, 타인의 의사를 존중하지 않고 억압하는 행태는 잘못됐다고 생각이 든다”며 “제가 당내에서 그런 것들을 자제해달라 요청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