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동엽, 부친상 영향 컸나? “영정사진은 컨디션 좋을 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8 09:55:36 수정 : 2022-06-18 09:55: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 화면 캡처

 

최근 부친상을 당한 개그맨 신동엽이 영정사진을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는 나한일과 유혜영이 은혼식을 앞두고 커플 사진을 찍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촬영을 마친 뒤 나한일은 “당신도 보면 독사진이 없더라. 나도 없고”라며 “어떻게 보면 우리 나이가 꽤 되지 않았나. 세상을 마무리해주고 그럴 시간”이라며 영정사진도 찍자고 제안했다.

 

이에 신동엽은 “영정사진이라는 단어가 주는 뉘앙스가 이상해서 그렇지, 지금부터라도 컨디션 좋을 때 예쁘게 독사진 찍어두시는 것도 좋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동엽은 “제가 얼마 전에 아버지가 떠나시지 않았나”라며 “막상 찾아보니까 아쉬운 게 너무 많더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신동엽의 부친은 지난달 31일 8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