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사법 리스크’ 부담 당대표 출마 변수 될까…친문·친명 ‘동상이몽’ 전망

입력 : 2022-06-18 07:00:00 수정 : 2022-06-18 12:3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개 '수사 칼날' 동시 겨냥…李, 책임론에도 등판 앞당기나?
뉴스1

 

제20대 대통령선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한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이재명 의원(사진)의 8월 전당대회 출마에 대한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민주당은 검경의 수사에 대해 한목소리로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며 반발하고 있지만, 친문(친문재인)과 친명(친이재명) 의원 간 이 대표의 당권 도전에 대한 해석은 제각각이다.

 

최근 공개 활동을 자제하고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수사팀이 이 의원을 배임 혐의 피의자로 적시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검찰을 이용한 정치보복, 정치 탄압이 시작된 듯하다"며 "21세기 대명천지에 또다시 사법 정치 살인을 획책하자는 것인가. 정치보복, 사법살인 기도를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 출범 후 검경의 이 의원을 향한 압박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경찰은 전날(16일) 이른바 '백현동 옹벽 아파트' 개발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다.

 

현재 검찰에선 Δ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Δ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경찰에선 Δ성남FC 후원금 의혹 Δ부인 김혜경씨의 경기도청 법인카드 유용 의혹 Δ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의 비선캠프 전용 의혹 Δ무료 변론에 따른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 등을 수사 중으로 전방위 압박이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에 이 의원뿐 아니라 민주당 지도부는 이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대응 기구 설치를 검토하는 등 대비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이 의원을 겨냥한 압수수색은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를 겨냥한 정치 수사"라며 "오는 20일 당내 대응 기구를 설치하겠다"고 했다.

 

박홍근 원내대표 또한 "검찰을 동원해 사정·공안정국을 조성하고 정치보복에 나섰다"며 "야당 인사를 겨냥한 표적 수사 등 검·경을 동원한 기획 사정이 전방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검·경의 이 의원을 향한 수사가 이 의원의 당권 도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친문과 친명 간 시각차는 정반대다.

 

친문의 경우 이 의원이 사법 리스크를 안고 있는 만큼 이번 전당대회에서 당권 도전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인 반면 친명계는 검·경의 압박에서 이 의원을 지키고 이 의원이 윤석열 정부의 압박에 맞설 리더십을 보여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 정치평론가는 "이 의원의 입장에선 당대표가 돼야 검·경이 더 큰 부담을 떠안게 되는 만큼, 쉽게 당권을 쉽게 포기할 수 없을 것"이라며 "향후 대권을 향한 여정을 생각해보더라도 이번 전당대회 출마가 유력해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 의원은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이 의원 측 관계자는 "이재명 책임론, 검경 수사를 비롯해 갖가지 당내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며 "고민의 시간을 좀 더 가진 뒤 판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