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카오모빌리티, 새로운 이동 경험 ‘온·오프 멀티미디어·광고 생태계’ 구축

입력 : 2022-06-19 07:00:00 수정 : 2022-06-18 06:46: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카카오모빌리티 이수정 광고영업파트 부장, 계경현 광고플랫폼팀 이사, 문양희 광고영업파트 파트장.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이동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모빌리티 플랫폼을 기반으로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멀티미디어·광고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전날 <카카오모빌리티 광고 마케팅 웨비나>를 개최하고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의 멀티미디어·광고 생태계 구축 비전을 공개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축적해온 기술 및 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온오프라인을 통합하는 끊김없는(seamless) 새로운 광고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이용자에게 유용한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참여형 콘텐츠 등을 활용해 플랫폼 참여자 모두가 가치를 얻을 수 있는 광고 생태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기존 사업자와의 상생에도 적극 나선다. ▲브랜드 발전소 ▲씨네 21 ▲LG유플러스 ▲KT is ▲티오이십일콤즈 (가나다순) 등 5개 사와의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틱톡과의 제휴를 통해 멀티미디어 콘텐츠 및 광고 서비스 분야에서 협업을 추진한다.

 

우선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보다 강화한 ‘블루 RSE(Rear Seat Entertainment, 뒷좌석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선보인다. 카카오 T 블루 승객에게 목적지까지의 실시간 운행 경로를 비롯해 광고·웹드라마·애니메이션·뉴스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이동시간의 가치를 높인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티오이십일콤즈와의 제휴를 통해 RSE 인프라를 강화하는 한편, 이용자들에게 재미있고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씨네21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틱톡과도 손을 잡았다.

 

▲LG유플러스와 광고 사업 및 통신 인프라 부문에서 협업하는 동시에, 카카오 T 포인트 적립 전용 요금제를 비롯해 멤버십 혜택을 강화하는 등 사용자 친화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택시 핀, 앱 내 배너, 홈 메인 아이콘 등 카카오 T 앱 내 일부 영역에서 모빌리티 서비스의 특성에 최적화된 광고를 선보이며,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으로서의 카카오 T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올해는 ▲브랜드발전소 ▲KT is와 디스플레이·리워드 광고 이외에 디지털 옥외 광고(Digital Out Of Home, DOOH) 등에서의 협업 방안을 모색하는 등, 오프라인 광고로 영역을 확대해 온오프라인을 끊김없이 연결하는 ‘심리스(seamless) 마케팅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특히 역량 있는 중소형 파트너사를 발굴해 활발한 협력을 도모하고 소상공인들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오픈형 광고 플랫폼을 제공하는 등 상생 기반의 멀티미디어·광고 생태계를 만들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은 “카카오모빌리티가 축적해온 기술과 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기존의 ‘일방적 커뮤니케이션’이라는 광고 인식을 바꿔 플랫폼 참여자 모두의 가치를 높이는 카카오 T 기반의 멀티미디어·광고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