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기시장도 전쟁…우크라 점찍은 무기 러시아가 싹쓸이

입력 : 2022-06-17 15:45:04 수정 : 2022-06-17 15:45: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웃돈 50%' 계약 가로채기…"우크라랑 거래 말라" 압박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국제 무기 거래 시장에서도 치열한 다툼을 벌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가 시장에서 무기 구매를 시도할라치면 어느샌가 러시아가 나타나 사사건건 방해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러시아의 이런 전략은 무기 보급을 원천 차단해 우크라이나의 전력을 약화하는 동시에, 빠르게 소진 중인 자국 무기고도 신속하게 보충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우크라이나의 한 국회의원은 WSJ에 지난달 우크라이나 측 무기 중개상과 불가리아 군수업체의 계약이 갑자기 파기됐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측과 군수업체가 기갑차량·포탄 등을 두고 정상적으로 거래 계약을 체결했는데, 갑자기 아르메니아 출신 무기상이 나타나 기존보다 50%를 더 쳐주겠다면서 물건을 싹쓸이해갔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WSJ에 "그 무기가 아르메니아로 가지 않았다는 것은 확실하다"며 "아마도 러시아로 갔을 거다. 러시아는 지금 우리가 뭘 찾는지, 그걸 어디서 찾을지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우크라이나 의원은 러시아가 자국산 무기를 도입한 국가들에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건네지 말라'는 식으로 압박하고 있다면서 "이는 사보타주와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상당수 국가가 구소련제, 러시아제 무기를 주축으로 국방력을 구성하는데, 러시아가 이런 국가에 관련 부품 공급을 끊겠다거나, 사후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식으로 으름장을 놓고 있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에 무기가 전달되지 않도록 러시아 정부가 직접 나서는 경우도 있었다.

앞서 미국이 러시아산 군사 수송헬리콥터 'Mi-17' 11대를 우크라이나로 전달하기로 했을 때 러시아가 즉각 반발하고 나선 사례가 대표적이다.

문제의 헬리콥터는 미군이 2011년 러시아에서 도입했다.

러시아는 이 헬리콥터를 제3국에 넘기는 것이 '약관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미국 워싱턴DC 주재 러시아 대사가 미국 정부에 공식 항의하기도 했다. 현재 미국 정부는 러시아의 이런 주장에 아무런 대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러시아산 무기를 거래하는 중간상인까지 압박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우크라이나에 계속 무기를 대줬다간 다시는 러시아와 거래하지 못할 수 있다는 식으로 '협박'했다는 것이다.

현재 민간 군수업계에 종사 중인 미군 출신 인사는 WSJ에 "우리를 '제재하겠다'는 러시아 측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며 "무기를 시장에서 치워버리면 우크라이나로서는 구매할 방도가 없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