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왜 밥 안 차려"…아내 때려 갈비뼈 부러뜨린 경찰 간부

입력 : 2022-06-17 14:29:36 수정 : 2022-06-17 14:29: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시스

인천 서부경찰서는 식사를 차려주지 않는다며 말다툼을 하던 중 아내를 때려 갈비뼈를 부러뜨린 인천 모 경찰서 소속 50대 A 경정을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정은 지난 12일 오후 10시께 인천시 서구 자택에서 50대 아내 B씨를 폭행해 갈비뼈를 부러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술에 취해 아내를 때렸고, 다음 날 오후 4시께 이들 부부의 가족이 귀가해 112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식사를 차려주지 않는다며 B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대 출신으로 몇 년 전 경찰서 과장급인 경정으로 승진했으며 사건 발생 후 B씨와는 분리 조치됐다.

경찰은 A 경정도 아내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B씨를 폭행 혐의로 함께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조만간 A 경정과 B씨를 소환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경정급 이상 간부의 감찰 업무를 맡은 경찰청은 형사 사건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A 경정을 상대로 감찰 조사를 벌여 징계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해 신원 등을 확인했다"며 "구체적인 혐의는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