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행자 땡볕 피하라고 만들어놨더니, 사람 아닌 車가…“양심이 없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7 14:05:11 수정 : 2022-06-17 14:05: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 보행자가 햇볕이나 비를 피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그늘막에 사람이 아닌 차가 서있는 모습이 알려져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름철 무더위를 피하는 법은 시청에서 설치한 VIP 차를 위한 그늘에서 쉬는 것’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은 청주 소방서 앞 교차로로, 건널목 그늘막 아래에 차 한대가 당당하게 세워져 있다. 시민들을 위해 만들어진 공간에 세워진 차량은 전면부부터 후미등까지 햇빛이 가려져 그늘이 만들어진 모습이다. 하지만 그늘막 앞에 서있는 시민 따가운 햇살을 피하기 위해 얼굴을 가리고 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양심도 없이 보행자인 척 한다”, “저런 발상을 하는 게 신기하다”, “인도 주차는 불법인데도 그걸 무릅쓰고 햇볕을 피하고 싶었나보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차량은 인도에 세워져 있으므로 불법 주·정차에 해당한다. 이에 현행 도로교통법에 따라 승용차는 4만원, 승합차는 5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