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사방’ 조주빈, 취재 나선 '그알' PD에 협박 "방송국 옥상에 여성 투신시키겠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7 17:23:03 수정 : 2022-06-17 17:23: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0일 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정재원 PD(오른쪽)가 불법 성 착취 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내 이른바 ‘박사방’에 유포한 조주빈 취재 당시 경험담을 밝히고 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불법 성 착취 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내 이른바 ‘박사방’에 유포한 조주빈이 언론에 관련 보도가 나오면 여성을 투신시키겠다고 협박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10일 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유튜브 채널에는 ‘N번방 박사 조주빈이 SBS PD에게 직접 한 협박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현재 그알의 연출을 맡은 정재원 PD가 출연해 N번방 사건 보도과정을 설명했다.

 

정 PD는 이 자리에서 “지금은 박사(조주빈)도 잡히고 ‘갓갓’(문형욱)도 잡혀서 우리가 실체를 안다”며 “(보도할) 그 당시는 어떤 실체도 드러나지 않았을 때”라고 운을 뗐다. 

 

이어 “취재 당시 조주빈에게 여러 협박을 당했다”면서 “(조주빈이) ‘N번방’ 사건을 보도하면 SBS 방송국 옥상에서 한 여성을 투신시키겠다고 협박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자신이 입을 열면 대한민국이 뒤집힌다”며 조주빈이 도발해왔다고도 전했다.

 

정 PD는 이에 “네가 그렇게 인맥이 대단하다면 중앙언론사의 부장급 언론인 1명이라도 나한테 전화 올 수 있게 해보라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사가 이런 식으로 자기를 포장하고 있는 것이 대부분 허풍이겠거니 생각했다”며 이후 N번방 사건을 보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주빈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아동·청소년 성 보호법 위반, 범죄단체 조직 등의 혐의로 징역 42년, 전자발찌 부착 30년 등이 확정돼 현재 복역 중이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