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태호 “자진월북 몰아간 문재인정부, 사과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17 09:59:21 수정 : 2022-06-17 09:59: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월북’으로 몰아간 경위 밝혀 반드시 책임 물어야”
“당시 자료, 정보를 유족과 국민께 공개하고 철저히 수사해야”
“북한에 제대로 말도 못 꺼내고 근거 없이 ‘자진 월북’으로 둔갑시켜”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무참히 살해돼 불태워졌는데, 당시 국가는 누구를 대변했나“
국민의힘 김태호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김태호 의원은 17일 해양경찰청이 전날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월북’으로 단정할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자진 월북’으로 몰아간 문재인 정부는 유족들 요구대로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가가 어떠한 경우에도 해서는 안 되는 일은 한 것”이라며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무참히 살해돼 불태워졌는데, 당시 국가는 누구를 대변했나”고 문 정부를 겨냥했다. 이어 “피해자인 국민을 대변했나. 가해자인 북한을 두둔했나”라며 “북한에는 제대로 말도 못 꺼내고 명확한 근거도 없이 ‘자진 월북’으로 둔갑시켰다”고 지적했다.

 

또 “진실을 규명하려는 유족들에게 정보 공개도 거부했다”며 “국가의 이름으로 어떻게 이런 일을 벌일 수 있나. 이게 나라입니까”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월북’으로 몰아간 경위를 밝혀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그리고 당시의 자료와 정보를 유족과 국민께 상세히 공개하고 철저하게 수사해서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이제라도 국가가 국민께 해야 할 마지막 도리”라고 덧붙였다.


황용호 선임기자 drag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