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악관, 유가 급등에 연료 수출 제한 카드 '만지작'

입력 : 2022-06-17 09:17:15 수정 : 2022-06-17 09:1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러시아산 에너지 줄이는 유럽과 마찰 '불씨' 될 수도"
"NEC, 법적 근거 검토 중…미 정유업계는 반대 입장"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필라델피아의 한 주유소에 유가가 표시되어 있다. 필라델피아=AP연합뉴스

치솟는 유가를 잡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미국 정부가 연료 수출 제한을 검토하고 나섰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들은 미국에서 생산된 휘발유와 디젤 수출을 제한하는 것과 관련한 논의가 최근 며칠 새 수면 위로 떠올랐다고 블룸버그에 밝혔다.

다만, 현재 논의되는 수출 제한은 석유 제품의 전면 수출 금지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연료 수출 제한 검토 소식은 인플레이션 여파로 최근 미국 내 휘발유 평균 가격이 처음으로 1갤런(3.78L)당 5달러(약 6천400원)를 넘어서자 유가 안정에 비상이 걸린 바이든 행정부가 전략비축유 방출을 포함한 다수의 선택지를 고려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

바이든 정부는 최근 유가를 비롯한 물가의 고공행진이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앞서 카린 장-피에르 미 백악관 대변인도 15일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전쟁 때 만들어진 법인 국방물자조달법(DPA)을 발동해 휘발유 공급을 늘려 기름값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블룸버그는 연료 수출 제한 논의가 어느 정도나 진전됐는지는 아직 불확실하다면서도 소식통을 인용해 조치가 임박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에너지 수출 제한이 미국의 다른 지정학적 우선순위와 상충할 가능성을 지적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에너지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럽 우방들이 충분한 에너지 공급을 보장하는 것을 돕겠다고 거듭 약속한 바 있다.

유럽이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러시아산 에너지 수입을 줄이는 상황에서 미국이 유럽으로의 에너지 수출을 제한한다면 미국과 우방 사이에 새로운 마찰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에너지 전문가들은 수출 제한이 장기적으로는 휘발유 가격을 낮출 가능성도 작다고 말하고 있다.

한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는 현재 에너지 수출 제한을 위한 법적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만약 에너지 수출 제한 조치가 실제로 시행되면 종전 수준으로 수출량이 제한될 수 있다고 한 소식통은 귀띔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올해 들어 현재까지 미국의 일일 휘발유 수출량은 평균 75만5천 배럴로, 작년 같은 기간의 68만1천배럴에 비해 약 10% 늘었다.

석유 제품의 수출을 금지하기 위한 대통령의 명시적 권한은 존재하지 않지만 미 대통령은 광범위한 비상 권한을 활용할 수 있다고 미 에너지 컨설팅업체 클리어뷰에너지파트너는 최근 연구보고서에서 언급했다.

미 정유사들은 정부의 에너지 수출 통제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정유사들의 고수익을 문제 삼으면서 공급 확대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정유사들의 투자 확대의 논리가 되는 수출을 차단하는 것에는 논리적 모순이 있다는 것이 업체들의 주장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