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고위원 추천 두고 갈등 심화하는 이준석·안철수

, 이슈팀

입력 : 2022-06-17 08:33:45 수정 : 2022-06-17 08:52: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 안철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 당시 국민의당 몫으로 추천된 최고위원 2명 인선을 두고 이준석 대표와 안철수 의원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두 사람을 중재하기 위해 권성동 원내대표가 중재에 나서 친윤계인 정점식 의원의 추천을 철회하겠다고 나섰지만 이마저도 무산됐다.

 

17일 국회 등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날 비공개 최고위에서 안 의원이 추천한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절대 최고위원으로 받을 수 없다고 얘기하면서 불만을 토로했다. 이 대표는 안 의원이 추천한 김윤 전 국민의당 서울시당 위원장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공개 사과를 한 만큼 수용 불가 입장은 아닌 것으로 전해진다.

 

이 대표는 앞서 정 의원과 김 전 위원장에 대해 각각 “국민의당 인사 배려라는 합당정신을 왜곡한다”, “대선 기간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걸레는 아무리 빨아도 걸레다. 국민의힘은 고쳐 쓸 수 없다)”는 이유로 재고를 요구한 바 있다.

 

권 원내대표는 전날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국민의힘 사람을 굳이 추천할 필요가 있겠느냐”며 사실상 정 의원 추천 철회를 주문했다. 이어 그는 국회에서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접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의원은 국민의당 대표 시절 결정한 사안이고 지금은 국민의당이 해체돼서 본인이 그걸 결정할 권한이 없다면서 당초 (추천한) 두 명의 최고위원 임명을 그대로 진행해달라는 요청을 했고 (저는) 알았다고 했다”고 중재 불발을 알렸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