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시진핑 통화 추진…이르면 다음 달 성사"

입력 : 2022-06-17 02:26:48 수정 : 2022-06-17 02:26: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블룸버그 보도…북핵·우크라이나전·대만 등 논의 예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워싱턴·베이징 AP=신화·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통화가 추진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은 이르면 7월 중 통화가 이뤄질 수 있지만, 정상 간 대면 회담은 시 주석의 세 번째 임기 여부를 결정할 하반기 당대회 이후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이 지난 13일 룩셈부르크에서 회동한 것을 두고 두 정상의 통화 조율도 이뤄진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이전에도 두 사람이 접촉한 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이 통화하는 사례가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1월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과 지금까지 4차례 화상 회담 또는 전화 통화로 접촉했지만 대면 회담은 아직 없었다.

시 주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이후 지난 2월 베이징올림픽 기간을 제외하고는 정상 간 대면 외교를 2년 이상 중단한 상태다.

두 정상 간 통화가 이뤄지면 추가 핵실험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대북 문제도 주요 현안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 대화로 돌아오도록 중국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하지만, 중국은 제재 완화 등 미국의 선제적 조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미국은 지난달 2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 제재결의안 채택을 추진했으나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무산됐다.

아울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미중 간 핵심 갈등 사안으로 대두된 대만 문제 등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