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정부 공약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 무산… 내년에도 단일 적용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6-17 06:00:00 수정 : 2022-06-17 07:08: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찬성 11표·반대 16표
16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4차 전원회의에서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왼쪽)가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근로자위원인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 연합뉴스

윤석열정부의 공약 사항이던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 적용이 새 정부 첫 해에는 무산됐다. 노사는 최저임금 수준에 대해서는 양측 모두 최초제시안을 제출하지 않아 수싸움을 이어갔다.

 

16일 최저임금위원회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차 전원회의를 열어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차등) 적용 여부를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재계와 노동계는 이날 오후 3시 시작한 회의에서 이 문제를 놓고 치열한 갑론을박을 벌였다. 수차례 정회를 거친 끝에 총 27명의 참석자는 업종별 구분 적용 여부를 표결에 부치기로 했다. 이날 오후 11시 30분쯤 나온 투표 결과는 반대 16표, 찬성 11표다.

 

현행법은 최저임금을 업종별로 구분 적용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최저임금 제도 시행 첫해인 1988년에만 업종별 구분이 적용되고 이듬해부터는 줄곧 전 산업에 같은 금액의 최저임금이 적용됐다.

 

윤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 적용을 공약했지만, 적어도 내년에는 이뤄지지 않게 됐다.

 

앞서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전무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업종마다 기업의 지급 능력과 생산성 등에서 현저한 격차가 나타난다"며 "한계 상황에 도달한 업종에 대해 최저임금을 구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근로자위원인 이동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사무총장은 "최저임금업종별 구분 적용은 그동안 사문화한 조항인데도 노동계는 파열음을 내지 않으려고 지금까지 인내하며 성실하게 심의에 참여했다"며 "최저임금 제도의 근간을 흔드는 업종 구분을 불가역적으로 폐기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