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 “尹 정부, 신남방 정책 폐기 어리석어. 매우 신중해야”

입력 : 2022-05-23 08:02:22 수정 : 2022-05-23 22:1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정부가 펴겠다고 하는 새로운 인도태평양정책이 무엇인지도 분명치 않아”
지난 2일 오후 충북 청주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도지사 후보 선거 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당원들에게 노 후보 지지 발언을 하고 있다. 청주=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2일 “윤석열 정부가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폐기하고 새로운 인도태평양전략을 내놓을 것이라고 보도되고 있다”며 “이런 보도가 사실이라면 새 정부의 판단은 어리석다고 나는 생각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의 대외정책은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의 4강에 지나치게 편중돼 있다. 그것은 우리의 지정학적 숙명이지만 동시에 뛰어넘어야 할 과제이기도 하다고 수십년 동안 지적돼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은 오랜 외교다변화 정책을 시대의 흐름에 맞게 새로이 체계화한 것이다. 특히 인도까지를 포함한 남아시아(동남아+서남아)의 부상은 신남방정책의 정당성과 실적을 높여줬다”며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은 성공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의 오랜 숙제이며 시대의 요구인데다 성과도 나타나는 정책이라면 그것을 폐기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발전시키며 그 기반 위에 새로운 정책을 얹는 것이 국익을 위해 옳다고 나는 믿는다”며 “그 길을 새 정부에 권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펴겠다고 하는 새로운 인도태평양정책이 무엇인지도 분명치 않다. 분명한 것은 무엇을 구상하건 매우 신중해야 한다는 사실”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출범 초기부터 몹시 어려운 도전에 직면했다. 그 도전의 일부는 새 정부가 자초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썼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