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진·왕이 첫 통화… “北 코로나 대응 상호 지속 협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7 06:00:00 수정 : 2022-05-17 06:54: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진 “중국, 北 추가 도발 자제 위해 건설적 역할해야”
왕이 “한·중, 영원한 이웃…전략적 동반자로 발전 희망”
박진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은 16일 취임 후 처음으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화상 통화를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두 장관은 이날 화상 통화에서 한중 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글로벌 정세 등 상호 관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는 한반도와 역내 정세를 악화시킬 뿐아니라 양국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한·중이 협력해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도모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 자제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도 요청했다.

 

양측은 최근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한·중은 향후 북한 코로나19 상황 대응 문제에 대해 상호 지속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북한이 이미 외교 경로를 통해 북한에 방역 물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우리 정부도 인도적 지원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정부는 이날 북한에 코로나19 의약품과 방역 기술협력 지원을 위한 남북실무접촉 제안 대북통지문을 발송했다.

 

왕 부장은 박 장관에게 취임 축하 인사를 건네는 동시에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왕 부장은 “양국은 영원한 이웃이자,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한층 더 발전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