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검증된 행정가’ vs 野 ‘현직 프리미엄’

, 선거

입력 : 2022-05-17 06:00:00 수정 : 2022-05-17 02:55: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6·1 지방선거 구청장 대진표 보니

與, 공무원 출신 중심 ‘탈환’ 시도
대선 직후 ‘밴드왜건 효과’ 기대

민주, 시·구의원 출신 인사 포진
現구청장 24명 중 14명 ‘재등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이 시작된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구청장의 수성이냐, 윤석열·오세훈 바람에 힘을 받은 국민의힘 구청장의 등장이냐.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의 자치구마다 여야 후보 간 치열한 선거전이 펼쳐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행정 전문가들을 대거 구청장 후보로 내세웠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직 구청장의 이점을 가져간다는 전략이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후보 등록 마감일인 지난 13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서울 구청장 선거 대진표가 완성됐다. 지난 민선 7기 선거에서 서초구를 제외한 모든 자치구를 석권한 민주당은 3선 연임제한에 걸린 구청장 9명과 재선에 도전하지 않는 동작구청장을 제외한 14명의 현직구청장을 그대로 후보로 확정했다. 주민에 친숙한 ‘현직 프리미엄’을 노린 공천이다.

민주당에서 새로 공천받은 후보 중에는 지역 사정에 밝은 시·구의원 출신이 다수 포진했다. 유찬종 종로구청장 후보, 김용석 도봉구청장 후보, 박운기 서대문구청장 후보, 양준욱 강동구청장 후보는 시의원 출신으로 공천을 받았다. 박동웅 구로구청장 후보, 김철식 용산구청장 후보는 구의원 출신이다. 다만 민선7기에서 서울시의회 의장으로 오세훈 서울시장과 대립각을 세운 김인호 의장은 동대문구청장에 출마했으나 문재인 정권에서 청와대 행정관을 지낸 최동민 후보에 밀려 공천을 받지 못했다.

탈환에 도전하는 국민의힘은 지역 현안을 잘 아는 공무원 출신을 구청장 후보로 다수 앞세웠다. 강맹훈 성동구청장 후보, 전성수 서초구청장 후보, 서강성 송파구청장 후보, 김경호 광진구청장 후보, 정태근 성북구청장 후보, 나진구 중랑구청장 후보가 서울시 공무원 출신이다. 특히 10여년 전 오 시장과 일한 김경호 후보와 나진구 후보는 오 시장이 직접 나서 구청장 출마를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 후보는 국가정보원, 박일하 동작구청장 후보는 국토교통부, 김태우 강서구청장은 검찰에서 각각 공무원 생활을 했다.

지역 국회의원을 도와 입법 활동을 해 온 보좌관 출신들도 눈에 띈다. 김길성 중구청장 후보는 지상욱 전 의원, 오언석 도봉구청장 후보는 김선동 의원, 이기재 양천구청장 후보는 원희룡 의원의 보좌관을 역임했다. 민주당에서는 박희영 용산구청장 후보와 김승현 강서구청장 후보가 각각 권영세·진성준 의원의 보좌관 출신이다.

보수 성향이 짙어 ‘보수당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말까지 도는 강남권에서는 경선 과정에서 잡음이 일기도 했다. 지난 구청장 선거에서 유일하게 보수 후보가 살아남은 서초구는 앵커 출신 유정현 전 의원, 황인식 전 서울시 대변인 등 쟁쟁한 인물들이 국민의힘 예비후보로 출마했으나 전성수 후보가 경선 없이 단수 공천을 받으면서 나머지 후보들이 반발했다. 강남구에서는 경선 결과 서명옥 전 강남보건소장과 이은재 전 의원이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지만 서 전 소장의 선거법 위반 의혹이 일자 당 최고위는 컷오프 된 구의원 출신 조성명 후보를 다시 전략 공천해 논란이 일었다.

대선 직후 지방선거가 이뤄지는 만큼 ‘밴드왜건 효과’(1위 쏠림 현상)가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지난 대선에서는 강남·서초·송파·마포·용산·성동·종로·중·광진·동대문·양천·영등포·동작·강동구 14곳에서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앞섰다. 박상철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교수는 “4년 전 서울 구청장 선거는 문재인 정권 초기 남북정상회담 등 예외적인 상황으로 민주당이 승리했지만 이번은 다를 것”이라며 “대선 직후 지방선거가 열려 윤석열 정권에 대한 심판 정서를 담아내기에 시간이 짧다”고 분석했다.


안승진·구윤모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