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경북 지방선거 후보자간 비방·폭로 판친다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2-05-16 19:12:21 수정 : 2022-05-16 19:12: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약 복용설·조폭 연루설 제기에
경찰 고소 등 진흙탕 싸움 최고조

정책 대결보다 네거티브 공방전
돈 살포 등 선거법 위반도 잇따라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구·경북지역 출마 후보자 간 비방, 폭로, 고소·고발이 난무하면서 혼탁·과열 양상이 심화하고 있다. 정책 대결보다는 경쟁 후보를 향한 비난과 각종 의혹을 제기하는 네거티브 전략이 격해지는 모양새다.

16일 대구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국민의힘 최재훈 대구 달성군수 후보는 최근 당내 경선 과정에서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로 A(48)씨 등 2명에 대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는 고소장에 “경선과정에서 특정 예비후보 선거를 도운 A씨 등 2명이 ‘최 후보가 국민의힘 대구 동구청장 공천을 받은 윤석준 후보와 유흥주점에 갔고, 이 자리에서 최 후보가 마약(코카인)을 흡입하는 장면을 촬영한 동영상을 봤다’는 등의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명시했다. 최 후보는 “그냥 넘어가기에는 도가 지나친 악성 루머를 유포하기에 엄중 대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함께 소문에 휘말린 윤석준 후보도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윤 후보도 “최초 유포자가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엄정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장호 구미시장 후보는 경선 당시 조폭 연루설 등이 제기되며 후보 간 진흙탕 싸움이 이어졌다. 김석호·김영택·원종욱·이양호·이태식 예비후보 등은 지난달 21일 구미시청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김장호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김 후보가 대구지역 폭력조직원을 사주해 지역 기자를 협박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사실 확인 절차도 없이 쓰인 관련 기사에 기자회견을 한 5명의 예비후보들께 심히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단호한 법적 조치 등 강력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받아쳤다.

국민의힘 조현일 경산시장 후보는 최근 납품 비리와 음주운전 뺑소니 의혹을 제기한 경쟁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조 후보 측 관계자는 “그동안 온·오프라인에서 계속된 비방과 불특정 다수를 향한 도를 넘는 네거티브가 극에 달해 어쩔 수 없이 법적 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선거법 위반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경북 영덕군선관위는 지난 5∼6일 모 정당 경선 선거인 3명에게 “영덕군수 경선 후보자 B씨를 도와달라”며 현금 220만원을 준 혐의로 C씨 등 6명을 대구지검 영덕지청에 고발했다.

대구 수성구선관위는 자신의 홍보물에 비정규 학력을 게재해 선거구민들에게 발송하고, 사전 신고 없이 선거운동용 문자메시지를 뿌린 혐의로 대구시의원 선거 예비후보자 D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경쟁 후보 간 공방이 격화하면서 선관위는 우려의 뜻을 나타냈다. 대구시선관위 관계자는 “양자 대결 선거구가 많다 보니 정치 공세가 심해지는 것 같다”면서 “공식 선거운동 일이 시작도 안 됐는데 너무 일찍 과열되는 것 같아 걱정된다”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