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국힘 겨냥 "인천을 빚더미로 만든 세력"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2-05-15 15:00:52 수정 : 2022-05-15 15:00: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힘 윤형선 후보, 계양을 지역구 돌며 지지 호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은 15일 "(과거) 인천을 빚더미로 만들고 시정평가에서 꼴등을 받아 전국의 웃음거리로 만든 세력들이 있다"며 국민의힘을 겨냥했다.

이 고문은 이날 같은 당 윤환 계양구청장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우리 민주당 시장들이 잘 하지 않았느냐. 큰 성과도 내고 기업도 유치하고 기반시설도 확보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인천이 '빚더미 지자체' 대표에서 이제는 전혀 그렇지 않은 지방정부로 거듭난 것도 유능한 민주당 시장 덕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인천이 전국 지방선거의 승패를 결정하는 중요한 가늠자가 돼 가고 있다"며 "이제 심판은 끝났고 정말 우리 국민의 삶을 보듬어 낼 유능한 인물들이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이 고문은 또 "윤 계양구청장 후보와 계양을 지역을 중심으로 밤 12시까지 순회하며 인사를 드리고 있다"며 "윤 후보는 지역 실정에 정확하고 성실해 공직자로서 자세가 잘 갖춰져 있다"고 치켜세웠다.

인천 계양을 출마를 공식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이 지난 10일 윤환 계양구청장 후보 사무실을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그는 이어 "제가 계양을에 적응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된다"며 "제가 업혀 다니고 있는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고문은 지난 대선에서 진 것은 자신 탓이지만, 이번 지방선거와 보궐선거에서는 '일꾼'인 민주당 후보들을 뽑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지난 선거(대선)는 안타깝게도 저의 부족함 때문에 많은 분이 좌절했고 지금까지 TV도 못 켜는 그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정말 죄송하다"면서도 "우리 민주당에 유능한 인재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는 유동수 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을 비롯해 당원과 지지자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 고문은 개소식 참석 후 인천대공원을 찾아 시민들에게 인사를 나누며 민주당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 고문과 계양을 보궐선거에서 맞붙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는 이날 오전 7시부터 계양산에서 등산객들을 만났다.

윤 후보는 계양산 아래 임학공원에서 등산객들에게 지지를 호소한 뒤 계양국민체육센터로 이동해 지역 주민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오후에는 계양산 인근 한 사찰을 찾아 주지 스님을 만나고 신자들에게도 인사할 계획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