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러시아, ‘나토 가입 선언’ 핀란드에 전력 공급 끊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4 19:44:41 수정 : 2022-05-14 19:44: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크렘린궁 제공

러시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선언한 핀란드에 전력 공급을 중단했다고 AF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표면적으론 ‘전력 대금이 납부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었지만, 사실상 핀란드의 나토 가입 추진에 대한 보복성이 짙다는 해석이 나온다. 

 

핀란드 전력망 회사 관계자는 AFP통신에 “이날 0시부터 러시아에서 전력이 전혀 공급되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앞서 전날 러시아 국영 에너지기업 인테르RAO의 자회사 RAO노르딕은 성명을 내고 “전력 수입 대금이 납부되지 않아 14일부터 전력 공급이 중단된다”고 예고했다. RAO노르딕은 러시아에서 전력을 수입해 핀란드에 판매하는 회사다.

 

러시아산 전력은 핀란드 전체 전력 사용량의 10%를 차지한다. 현재 부족한 전기는 스웨덴에서 충당되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러시아가 표면상 내세운 이유는 전력요금 납부 차질이지만 핀란드가 나토 가입을 추진 중인데 대한 압박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핀란드는 스웨덴과 함께 이르면 내주 나토 가입을 동시 신청할 예정이다.

 

러시아는 이들 국가의 나토 가입이 자국의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주장하며 군사 기술적 방안을 포함한 다양한 방식으로 대응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최근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 폴란드를 거쳐 유럽으로 공급되는 천연가스의 양을 줄이며 에너지 무기화에 나서고 있다.

 

러시아와 국경 1300㎞를 맞대고 있는 핀란드는 1939년과 1944년 옛 소련과 두 차례 전쟁을 치른 경험이 있다. 이후 1949년 창설된 나토에 가입하지 않았고, 옛 소련이 주도한 바라샤바조약기구에도 참여하지 않는 등 지금까지 70년 넘게 중립국 지위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자국 안보를 위해 중립국 지위를 포기와 더불어 나토 가입 문제를 검토해왔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