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0세’ 최은경, 쩍 갈라지는 복근? 명불허전 핫바디...어떻길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4 15:15:54 수정 : 2022-05-14 15:1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최은경 인스타그램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은경이 핫바디를 공개했다.

 

14일 최은경은 인스타그램에 “울 멋진 허즈방구뽕 노벨포토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비키니를 입은 최은경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최은경은 키 174.5cm에 엄청난 다리 길이와 각선미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또 군살을 찾아볼 수 없는 몸매 라인과 쩍 갈라진 복근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최은경은 1995년 KBS 21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해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또 현재 최경은 MBN ‘속풀이쇼 동치미’ 진행을 맡고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