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이재명 계양을 출마 명분 없다. 민주당 최악의 카드”

입력 : 2022-05-13 22:00:00 수정 : 2022-05-13 21:22: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겨냥 불체포특권 개정 추진 당부하기도… 野 “의혹 부풀리기에 개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하대학교에서 열린 청년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에 대해 “누구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인천에 대한 애착이나 관심이 있어 계양을에 출마했다고 볼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시 미추홀구 인하대학교에서 열린 ‘유정복, 인하대를 만나다’라는 주제의 청년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는) 한 달 전까지만 하더라도 성남시 분당구와의 인연을 강조하며 대선을 뛰던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아무리 사람이 변한다고 하더라도 두 달 만에 다른 모습을 보여서야 되겠는가”라며 “이 후보의 출마는 명분이 없다. 인천의 발전을 위해 민주당이 내놓을 수 있는 가장 최악의 카드”라고 강조했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3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종합시장에서 시민들과 인사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이날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 남용을 막기 위한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출마가 ‘불체포특권 남용을 위한 방탄 출마’임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이 상임고문을 겨냥, “최근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을 남용하기 위해 방탄 출마를 감행하는 행위가 국민들의 관심사로 등장하고 있다”면서 “원내지도부는 불체포특권이 2016년, 20대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 만든 개정안보다 더 국민들이 바라는 방향으로 개선될 수 있는지 한번 연구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우선적으로는 계양을에서 윤형선 후보가 당선돼서 이재명 후보의 불체포특권 활용이 불가능하게 하는 것이 1차 저지선이지만, 만에 하나 1차 저지에 저희가 실패하더라도 대장동 수사와 소고기, 초밥 수사가 좌절되는 일이 없도록 불체포특권에 대한 개정을 연구하고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권성동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개정안에 대해서 당 대표 말씀이 있었는데, 그저께부터 연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요일(15일) 오전에 우리 당의 개정 방향을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 대표를 향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방탄 출마론을 기정사실화하기 위해 불체포특권 개정까지 거론하고 있으니 황당하다”고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은 헌법상 권한인데도 집권여당 대표가 아니면 말고 식으로 법을 개정하겠다고 주장하는 것이라면 정말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문제 삼는 의혹들은 지난 대선에서 국민께서 지겨울 만큼 공격했던 것들이다. 그러나 이 고문의 결백만 확인했다”며 “그런데도 정치보복의 욕심을 멈추지 않고 보수단체를 앞세워 있지도 않은 의혹을 고발해놓고, 이제 불체포특권까지 개정한다는 말이냐”고 따졌다. 이어 “정치 보복성 수사도 부족하다는 말인지 기가 막히다”며 “이 고문에 대한 의혹을 부풀리려는 국민의힘의 전방위적 정치 공세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침소봉대도 정도가 있다. 이 고문에게 의혹을 덕지덕지 덧칠하는 데만 몰두하지 말고 집권당의 대표로서 국민에 대한 책임부터 되돌아보기 바란다”며 “자신(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증거인멸 교사 의혹부터 징계절차가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