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폭락 K코인… ‘루나’ 결국 상장폐지

입력 : 2022-05-13 22:00:00 수정 : 2022-05-13 21:10: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루 만에 86.5%↓ ‘휴지조각’ 돼
업비트·빗썸 “거래 지원 종료”
13일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모습.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자매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 폭락으로 전 세계 가상화폐 시장이 흔들리고 있다. 비트코인은 9개월여 만에 4천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연합뉴스

국내외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대폭락한 ‘한국산 코인’ 루나(테라)의 상장을 사실상 폐지했다. 루나를 비롯한 가상화폐에 투자한 상당수의 ‘MZ세대’들이 이번 사태로 입을 타격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1·2위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와 빗썸은 13일 오후 공지를 통해 루나에 대한 거래지원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업비트는 20일, 빗썸은 27일부터다. 고팍스도 16일부터 루나 거래지원을 종료한다고 했다. 사실상 상장폐지다. 앞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루나를 투자 유의 종목으로 지정하고 다른 거래소로의 입·출금을 금지했었다. 국내 거래소에 앞서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도 이날 루나와 테라UST(테라 스테이블 코인)를 사실상 상장 폐지했다. 루나 가격이 대폭락하면서 상장폐지가 이뤄졌다. 코인데스크코리아에 따르면, 루나는 오후 7시30분 기준 전날 대비 86.5%나 폭락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대폭락 후 손실을 호소하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가상화폐 인터넷방송 진행자 A씨가 전날 루나 등을 발행하는 테라폼랩스 권도형(31) 대표 집을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고 달아나는 사건도 발생했다. 20억원어치 루나를 매수했다는 A씨는 이날 경찰에 자수했다.


이도형·이희진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