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성애·위안부 피해자 혐오 발언 논란에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자진 사퇴

입력 : 2022-05-13 18:04:47 수정 : 2022-05-13 18:46: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시스

 

동성애 및 위안부 피해자·여성들을 비하하는 듯한 SNS글을 과거에 작성한 김성회(사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자진사퇴했다.

 

13일 대통령 대변인실은 “김 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발표했다.

 

이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 비서관급이 ‘낙마’하는 첫 사례다.

 

앞서 김 비서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 ‘일본 정부를 향한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는 밀린 화대’,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노리개였다’라는 등의 표현과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바 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