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리은행·캠코, 일시적 유동성 부족 기업 정상화 지원 나서

입력 : 2022-05-14 01:00:00 수정 : 2022-05-13 18:06: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우리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와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자산 매입 후 임대는 캠코가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자산을 매입해 재임대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업은 매각대금으로 유동성을 확보하고 경영을 정상화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이 프로그램에 지원한 기업을 대상으로 신속한 금융지원 및 컨설팅 등을 제공해 경영을 빠르게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원덕 우리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고 고용 유지·확대 및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양사의 시너지를 창출해 경쟁력 있는 금융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