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교 75주년 맞은 영남대 “창의혁신 대학으로”

입력 : 2022-05-14 01:00:00 수정 : 2022-05-13 18:05: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남대 개교 75주년 기념식에서 최외출 총장이 기념식사를 하고 있다. 영남대 제공

영남대학교가 개교 75주년을 맞아 ‘인류사회 번영에 공헌하는 창의혁신대학’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

 

영남대는 13일 천마아트센터에서 ‘영남대 개교 75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정홍원 전 국무총리와 김관용 전 경북도지사, 최영조 경산시장, 주호영·김상훈·김승수·홍석준 국회의원, 이철우 총동창회 이사, 홍원화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홍원 전 국무총리는 축사에서 “지난 75년간의 영남대 역사가 바로 대한민국의 근대사와 궤를 같이하고 있다”며 “설립자인 박정희 전 대통령이 강조한 ‘민족중흥의 동량 양성’이라는 교육 비전처럼 영남대 인재들이 바로 대한민국 발전의 주역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 “개교 75주년 슬로건인 ‘민족과 함께한 75년, 인류와 나누는 75년’은 그동안 영남대가 지향한 교육 목표를 압축적으로 보여준다”며 “보다 나은 미래를 향한 확고한 비전이 있기에 영남대의 더 밝은 미래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외출 영남대 총장은 기념식사에서 “영남대는 대한민국의 눈부신 발전 속에서 민족과 함께 75년을 보냈다”면서 “지난해 국제사회로부터 선진국으로 공식 인정받은 대한민국은 이제 선진국의 위상에 걸맞은 역할과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구촌 공동 번영에 기여할 인재를 양성할 것”이라면서 “지속적인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집중화 현상 등 많은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영남대는 교육 편제와 교육과정을 과감히 개편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노력은 신입생 충원율 99.9% 달성을 비롯해 RIS사업, 링크3.0사업 등 대규모 정부 재정지원사업에 잇달아 선정되는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개교 75주년을 계기로 ‘겨레를 위해, 인류를 위해’, ‘새 역사의 창조자 돼라’는 영남대 교가의 명령과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대학 구성원 모두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기념식에서는 우수 교직원에 대한 시상이 잇따랐다. 장기근속포상 41명, 천마아너스강의우수교수 7명, 강의우수교수 18명, 우수연구상 16명, 모범직원 9명, 총동창회장상 5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산학연구진흥팀과 천마아트센터 운영팀은 모범부서로 선정됐다. 올해 개교 기념식에서는 ‘송암 이종우 공로대상’을 제정해 대학의 발전과 혁신에 공헌한 교수 3명을 선정해 시상했다.

 

영남대는 개교 75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를 추진한다. 개교 이후부터 연대별로 대학의 역사적 순간을 담은 사진전 ‘보다! 만나다!! 대화하다!!’가 대표적이다. 영남대가 걸어온 75년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는 역사관도 개관했다.

 

같은 날 영남대 천마아트센터 그랜드홀에서는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개교 기념음악회’가 열린다. 영남대 동문인 가수 이찬원과 에일리, 우주소녀, 노라조, 서문탁, 프로젝트락, 정혜린 등이 참여한다.


경산=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