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차, 美에 전기차공장 건립 바이든 방한 기간에 공식 발표”

입력 : 2022-05-14 07:00:00 수정 : 2022-05-13 22:52: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언론 “조지아주에 9조원 투자”
현대차 측 “아직 확정된 바 없어”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사옥. 뉴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기간 미 조지아주에 70억달러(약 9조153억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을 건립하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AP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지아주 현지 언론인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도 이날 익명의 취재원 5명을 인용, 현대차와 조지아주 정부가 오는 20일 현대차의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동시에 발표한다고 전했다. AJC는 현대차가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와 공장 예정지인 서배너에서 이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장 예정지는 2284에이커(약 270만평) 규모로, 85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AP통신은 밝혔다. 조지아주 신규 전기차 공장은 현대차와 기아의 전기차·배터리를 생산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방한 기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회동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현대차그룹은 이와 관련해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우상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