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한덕수 인준안 고심…주말 당내 기류가 '분수령'

입력 : 2022-05-13 17:12:45 수정 : 2022-05-13 17:12: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덕수 불가론' 당내 강경여론 강세…한동훈 재송부요청 영향도
"인준 필요하다면 설득해야…그건 대통령의 몫" 협치 압박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안 표결 문제를 두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당 내부에서는 여전히 총리 인준안을 부결시켜야 한다는 '한덕수 불가론'이 강하다.

하지만 조금씩 '발목잡기 프레임'을 앞세운 여당의 창끝을 일단 피해야 한다는 '실리파'의 목소리도 조금씩 분출하고 양상이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지도부는 다음 주 한덕수 국무총리의 임명동의안을 국회 본회의에 올리는 방안을 염두에 놓고 표결 방향을 두고 막판 고심을 이어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추가경정예산안 시정연설이 있는 16일 이후로 여야 협의를 거쳐 본회의 일정을 잡겠다는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윤 대통령의 시정연설 직전에 열리는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인준 방향도 논의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번 주말 당내 의원들의 여론이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원내에서는 한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본회의에서 부결시켜야 한다는 기류가 여전하다.

민주당 원내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는 언제든 본회의 날짜를 잡을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한 총리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것은 이미 청문위원들이 의견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민의힘과 한 후보자 주변에서 여러 연고를 동원해 (부결을 막고자) 우리 당 의원들을 설득하고 있는데, 문제가 없다면 그럴 필요도 없었을 것"이라며 "국민의힘과 대통령 모두 협치에 전혀 관심 없고 발목잡기라는 프레임으로 민주당을 옥죄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준 부결 카드를 거론하면서 협치를 압박, 정부 출범 초기부터 주도권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셈법도 엿보인다.

김민석 의원. 연합뉴스

김민석 의원은 페이스북에 "한 후보자는 김앤장 로비스트 출신 퇴직자고, 인준이 불가피하다고 봤던 나 같은 사람도 생각을 바꾸게 됐다"며 "총리 인준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다만 "(인준이) 기어이 필요하다면 달리 사람이 없으니 이해해달라는 사과로 설득해줘야 한다. 설득은 대통령의 일"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이날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청문보고서 재송부요청을 하는 등 사실상의 임명강행 수순에 돌입하면서, 당내 '강경론'이 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물밑에서는 조금씩 새 정부의 초대 총리 후보자를 강제로 낙마시켜서는 안 된다는 신중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지방선거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점에서다.

한 재선 의원은 "선거만 아니었으면 총리 인준안을 부결시켰겠지만, 지금은 지방선거에 미치는 영향과 국민적 정서를 종합적으로 판단할 때"라고 말했다.

정성호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인준을 해야 한다"며 "도무지 미덥지 못하지만 윤석열 정부가 하루라도 빨리 진용을 갖출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일단 이날 오후 각 상임위 간사들과 '인사청문 후속 대책회의'를 열고 인준 표결 방향에 대한 조율에 나섰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