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현심

너는
지상을 유영하던
흑등고래

바람이 지날 때마다
휘파람을 잘도 불더니

등허리 달라붙은 따개비처럼
우툴두툴한 이끼를 덮어쓰고 있구나

운장산 골짜기
오래된 바다에서

늙은
휘파람 소리
아장아장 헤엄쳐 온다


-시집 ‘아직 그 소년이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문학의전당) 수록
 

●안현심 시인 약력


△1957년 진안 출생. 2004년 ‘불교문예’ 시로 등단. 시집으로 ‘소녀를 다비하다’ ‘프리마돈나, 조수미’ ‘상강 아침’ ‘연꽃무덤’ ‘하늘 사다리’ 등 있음. 풀꽃문학상 젊은시인상, 한성기문학상 등 수상.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