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이재명·송영길·김동연에 “도망 정치” 직격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2-05-13 15:51:51 수정 : 2022-05-13 16:12: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대선 패배 책임 있는 인물까지 내세워"
이재명, 송영길, 김동연. (왼쪽부터)

여당인 국민의힘은 1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송영길 전 대표 등 보궐·지방선거 출마 후보들이 근거지를 벗어나 ‘도망 정치’를 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논평에서 “민주당은 후안무치하게 이번 지방선거에 지난 대선 패배에 책임 있는 인물까지 내세우고 있다”며 “이재명 상임고문은 검찰 수사를 피하고자 자신의 근거지인 성남 분당구갑이 아닌, 민주당 텃밭인 인천 계양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로 ‘도망’을 갔다”고 했다.

 

허 수석은 “또한 20년 넘게 인천에서 정치를 한 송영길 전 대표는 이 상임고문의 국회 무혈입성 원조와 인천 민심의 심판을 피해 서울시장 선거 후보자로 ‘도망’쳤다”고 했다. 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를 두고는 “경제 폭망 책임을 피해 ‘도망’쳤다”며 “실패한 경제 정책 실험을 이어가려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민주당 내 각종 성 비위 의혹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독주도 도마에 올랐다. 허 수석은 “민주당은 대선에서 혹독한 민심의 심판을 받고도 검수완박 입법독주를 감행하는 오만한 모습을 보였다”고 했다. 이어 “잇따라 벌어지고 있는 ‘당내 성범죄’에 대해서 어처구니없는 변명과 2차 가해까지 서슴지 않고 있어, 반성하는 모습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다”고 질타했다.

 

허 수석은 “윤석열정부 출범 초반, 순조로운 국정운영을 거대 야당이 발목 잡고 늘어지고 있는 만큼, 이번 지방선거의 승리는 윤석열호의 성공적 출발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