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의연 "'위안부 모욕' 김성회 해임해야…인권 의식 처참"

관련이슈 윤석열 시대

입력 : 2022-05-13 15:41:10 수정 : 2022-05-13 15:41: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과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정의연은 13일 입장문을 내고 "김성회 비서관은 2019년 SNS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요구하는 일본의 전쟁 범죄에 대한 법적 배상금을 '밀린 화대'라고 운운하며 피해자를 모욕했던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외교정책이 김 비서관과 같은 처참한 역사 인식과 인권 의식을 가진 인물에 의해 펼쳐진다면 국민들은 우려할 수밖에 없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김 비서관을 당장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김 비서관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이라는 글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화대'라 표현한 글 등을 올린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전날에는 "(조선시대에는) 결국 여성 인구의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는 글을 게재해 논란은 더 커졌다.

정의연은 이에 대해 "김 비서관의 반여성적 사고와 반인권적 역사관을 드러내는 것"이라며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해야 할 다문화종교비서관이 오히려 차별, 혐오,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