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대통령, 여야 3당 지도부와 내주 중반 첫 회동 추진

입력 : 2022-05-13 14:28:39 수정 : 2022-05-13 15:19: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의당 참석 의사…민주당 참석해 회동 성사될지 주목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다음주 중반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을 추진 중인 것으로 13일 파악됐다.

회동이 성사된다면 그 시기는 오는 16일로 예정된 추가경정예산안 관련 국회 시정연설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다음주 3당 대표들과 회동을 추진하고 있다"며 "다음주 중반께로 날짜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야당 관계자도 통화에서 "대통령실에서 다음주 중에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만나자고 연락을 해왔다"며 "실무진 사이에서 날짜를 조율하는 단계"라고 전했다.

대통령실은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등 원내 3당의 당 대표와 원내대표에게 일단 회동 참석을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정의당 지도부는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정국을 거치며 국민의힘과 극한 대치를 해온 민주당 지도부의 회동 참석 여부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일단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만약 회동이 성사된다면 윤 대통령은 취임 직후 '1호 국정 현안'으로 임시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이날 국회에 제출한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5월 임시국회 내 조속한 처리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안 처리, 인사청문회가 끝났음에도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지연되고 있는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협조 등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 대통령은 전체 18개 부처 가운데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11개 부처 장관을 임명했으며, 민주당이 반대하는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서는 임명 강행 여부를 고심하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정호영 보건복지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을 낙마 우선순위에 올려놓고 있다.

윤 대통령의 취임사에 통합 메시지가 빠져 논란이 된 가운데 여야 대표와의 회동 추진은 통합, 소통 행보의 하나라도 해석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