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자영업자 간담회서 “안철수 ‘소고기 발언’ 듣고 가슴 찢어져”

입력 : 2022-05-13 13:50:53 수정 : 2022-05-13 18:14: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후보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 해줘야”
“국가가 해야 할 방역 의무를 개인들이 분담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 선거대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박남춘 인천시장(왼쪽부터)이 13일 인천 부평구 부평 깡시장 고객쉼터에서 열린 ‘인천 소상공인·자영업 코로나 피해 지원 관련 민생 간담회’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박 시장은 이번 6·1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도전한다. 인천=뉴스1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을 해서 균형을 맞춰야 한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 대한 보상을 약속했다.

 

13일 이 고문은 인천시 부평구 부평깡시장에서 열린 ‘인천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피해 지원 민생간담회’에서 “국가가 해야 할 방역 의무를 개인들이 분담했기 때문에 공동체의 이름으로 보전해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코로나19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엄청난 채무가 발생했고 극단적 선택이나 파산 위기에 처한 경우도 있다”며 채무 조정의 필요성과 공공 배달앱 운영 확대 방안도 제시했다.

 

경기 성남 분당갑 지역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의 ‘소고기’발언에 대해 “모두에게 지원하니 소고기 사 먹더라는 말은 가슴이 찢어지는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10대 경제대국이 되었는데 먹고 싶은 게 소고기든 충분히 먹을 수 있어야 한다”면서 “지원금이 생겼을 때 소고기를 먹는다고 하는 것은 (정치권에서) 반성해야 할 일이지 왜 먹냐고 하는 것은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안 후보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어느 정도 형편이 괜찮으신분은 돈을 받으면 소고기를 사서 드시고, 형편이 어려운 분은 가게를 운영할 수도 없고 월세도 낼 수 없을 정도로 아무 도움이 안 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진성준·박찬대 원내수석부대표, 이수진 원내대변인, 유동수 인천시당 위원장.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홍영표·맹성규·윤관석·정일영·이성만 의원 등도 참석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