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말다툼하다 아버지 살해한 40대 1심서 징역 20년

입력 : 2022-05-13 10:53:04 수정 : 2022-05-13 10:53: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말다툼을 벌이다 아버지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가 1심에서 징역 20년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11부(고충정 부장판사)는 13일 존속살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A(42)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아버지 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금전·이혼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아버지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후 "사람을 죽였다"고 스스로 신고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재판부는 "사람의 생명이라는 존귀한 가치를 침해하는 것으로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라며 "자신의 부친인 피해자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것으로써 엄히 처벌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