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민주, 몽니 정치 말고 한덕수 인준 본회의 협조해야"

입력 : 2022-05-13 10:06:44 수정 : 2022-05-13 10:06: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성범죄 의혹에 국민 시선 곱지 않아…현명한 판단 기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13일 "더불어민주당은 지체 없이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 표결을 위한 본회의 소집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어제 박병석 국회의장께 한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소집을 공식 요청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생위기 상황에서 국무총리를 마냥 공석으로 둘 수는 없다. 무엇보다 민주당은 새 정부의 발목을 잡는다는 비난을 면할 수가 없다"며 본회의 소집을 촉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박진 외교부 장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 "외교부 장관은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하고, 한·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임명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행안부 장관은 내치의 중심 부처이고 지방선거 주무 부처라 불가피하게 임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이렇게 임명하고도 (추경안 처리를 위해) 문재인 정권의 장관 두 분을 빌려서 국무회의를 할 수밖에 없었다"며 "윤석열 정부가 제대로 일하기 위해서는 민주당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만 보더라도 민주당의 준비 부족과 무능만 부각됐을 뿐 결정적인 한 방도, 부적격 사유도 전혀 다른 게 없다"며 "민주당이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미루는 것은 야당의 존재감을 과시하기 위한 몽니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그러잖아도 민주당 내에서 성범죄 의혹이 연달아 터지며 민주당에 대한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며 "민주당이 몽니 정치를 계속한다면 민심은 멀어질 뿐이다. 민주당 지도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