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현 "민주는 성 비위 수술이라도 해…국힘, 이준석 징계해야"

입력 : 2022-05-13 10:00:38 수정 : 2022-05-13 10:00: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힘도 수술해야 민주당 비판 자격 생겨"…박완주 제명 조치와 비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한 민주당의 입장을 밝히고 공식 사과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13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성 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이 대표를 징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수원에 있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 공직자 비리 척결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이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한다"며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불거진 박완주 의원 성 비위 의혹에 대해 민주당은 빠르게 제명조치를 했지만, 국민의힘은 이 대표 의혹에 대한 조치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도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해야 한다"며 "최소한 그 정도 조치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