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호중 "초과 세수 53조 추경, 숫자 맞추기식 가불 추경"

입력 : 2022-05-13 10:03:15 수정 : 2022-05-13 10:0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재정에 분식회계 있어선 안 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하는 과정에서 53조원 규모의 초과 세수를 반영한 것을 두고 "걷히지도 않은 세금을 이용한 숫자 맞추기식 가불 추경"이라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수원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가재정에 분식회계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현실적인 재원 조달이 어떻게 하면 가능할지 여야가 책임감을 가지고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민주당은 국민께 약속한 폭넓고 온전한 손실보상을 위해 정부 추경안을 꼼꼼히 손보겠다"며 "민주당이 제시한 47조2천억원의 추경안과 정부안을 바탕으로 가장 효과적인 민생 추경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추경에서 거시경제에 부담을 줄 현금성 지원을 포함시켰지만, 금리 인상이나 물가 인상으로 인해 한계에 몰리게 될 금융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은 없다"면서 "이들에 대한 지원책도 모색하겠다"고 부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