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매물 늘자 서울 매매수급지수 한주만에 다시 하락

입력 : 2022-05-13 09:50:44 수정 : 2022-05-13 09:50: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로 시장에 매물이 늘어났지만 매수자들은 여전히 관망세를 보이며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하락했다.

 

1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9일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보다 0.1포인트 하락한 91.0를 나타냈다. 서울의 지수는 ▲4월11일 91.0 ▲4월 18일 91.4 ▲4월 25일 90.5 ▲5월2일 91.1 등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고 있다. 전국(94.1→93.8), 수도권(92.3→91.7)에서도 지수가 내렸고, 5대광역시(91.5→91.7)는 높아졌다.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 시장 상황을 나타내는 지표다. 기준선인 100 이하로 떨어지면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의미다. 지난해 11월15일부터 26주 연속 수요보다 공급이 더 많은 상황이 유지되는 중이다.

 

서울에서는 강북권역(87.1)보다 강남권역(94.7)의 지수가 더 높은 상황이다. 강남·서초·송파·강동구를 묶은 동남권의 지수가 96.9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목동·여의도동 등 재건축 단지가 많은 서남권(93.0), 대통령실 이전으로 주목받고 있는 용산구가 속한 도심권(91.1)이 그 뒤를 따랐다.

 

지난주 전주 대비 0.01% 오르며 상승세로 돌아섰던 서울 집값도 이주 다시 보합 전환하며 주춤하는 모습이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미국 금리인상과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 예고 등으로 매물이 증가하고 관망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기존 상승지역도 상승폭이 축소되며 서울 전체가 보합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의 전세수급지수는 94.7로 지난주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