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북런던 더비’ 지배한 손흥민… 21호골로 득점왕도 가시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3 08:51:36 수정 : 2022-05-13 08:51: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손흥민(왼쪽)이 1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1~2022시즌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후반 2분 리그 21호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런던=A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에이스 공격수 손흥민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티켓 분수령이 될 ‘북런던 더비’를 지배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리그 21호골도 터뜨리며 득점왕 경쟁에서 선두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1골)를 턱 밑까지 추격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1~2022시즌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멀티 골과 손흥민의 쐐기골을 엮어 3-0으로 완승했다. 

 

케인이 전반 21분 페널티킥 득점으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유도해냈다. 데얀 쿨루세브스키의 크로스를 받으려고 쇄도한 손흥민을 아스널 수비스 세드리크 소아르스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밀어 반칙이 선언됐고, 케인이 침착하게 골로 연결했다.

 

기세가 오른 토트넘은 전반 33분 아스널 선수 한명이 퇴장당하며 수적 우위까지 점했다. 이 퇴장도 손흥민이 유도했다. 수비 사이로 빠르게 돌파하려는 손흥민을 롭 홀딩이 팔꿈치로 가격해 옐로카드를 받았다. 홀딩은 경기 초반부터 손흥민과 강한 몸싸움을 벌여 전반 26분 이미 한장의 옐로카드를 받았기에 결국 경고 누적으로 퇴장이 선언됐다. 이날 아스널은 홀딩 외에도 여러 수비수가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을 상대로 거칠게 부딪쳐오며 봉쇄를 시도했지만 오히려 페널티킥과 퇴장으로 더 수세에 몰리게 됐다.

 

손흥민이 만들어낸 완벽한 우세 상황 속에 케인이 아스널에 또 한번 비수를 꽂았다. 전반 37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머리로 돌려놨고, 이를 케인이 문전에서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왼쪽 두번째)이 1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1~2022시즌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후반 2분 리그 21호골을 터뜨리고 있다. 런던=AP연합뉴스 

여기에 후반 2분 마침내 손흥민의 득점이 터졌다. 아스널 수비진이 페널티 지역으로 파고든 케인을 막아서는 과정에서 공이 흐르자 손흥민이 재빠르게 달려들어 오른발 슛으로 아스널 골그물을 흔들었다.

 

이로써 최근 3경기 연속 득점포로 리그 득점을 21골까지 늘렸다. 살라흐와의 차이는 단 한골

 

차다. 지난 1일 레스터시티전 18호골로 일찌감치 넘어섰던 자신의 한 시즌 최다 리그골 기록과 한국 선수 유럽 리그 한 시즌 최다골 기록도 계속 새로 경신하는 중이다. 아울러 알리레자 자한바크시(이란)가 지난 2017~2018시즌 네덜란드리그 알크마르에서 기록한 아시아 선수 유럽 1부리그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 기록(21골)과 동률에도 도달했다. 남은 2경기에서 한골만 더 넣으면 세계 최정상리그인 EPL에서 아시아 최고 기록을 세우게 된다.

 

이번 시즌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의 1골을 포함해 올 시즌 공식전에서 총 22골을 기록해 지난 시즌 작성한 한 시즌 공식전 최다 골(22골)과도 타이를 이뤘다. 역시 한 골만 더 넣으면 자신의 새 기록을 작성한다.

 

이렇게 경기를 완벽지배하며 득점까지 해낸 손흥민은 후반 27분 체력 안배를 위해 스테번 베르흐베인과 교체돼 벤치로 물러났다. 토트넘은 이후 안정된 지공으로 시간을 흘려보내 3-0으로 경기를 끝냈다.

 

이날 승리로 리그 5위 토트넘은 승점 65(20승 5무 11패)를 쌓아 4연승을 멈춘 4위 아스널(승점 66·21승 3무 12패)과 승점 차를 1로 좁혔다. 다만, 여전히 토트넘보다 아스널의 UCL 진출 가능성이 더 크다. 남은 2경기에서 아스널이 모두 승리하면 토트넘에게 기회가 사라지기 때문. 그렇기에 이날 경기 완승으로 향후 아스널 선수들이 압박감 속에 경기를 나설 수 있게 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