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UN인권이사회, 러시아군 전쟁범죄 의혹 조사 결의안 통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3 06:00:00 수정 : 2022-05-13 04:03: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등 2개국은 반대
러시아군의 공격을 받고 숨진 우크라이나 희생자들의 무덤. 타스연합뉴스

유엔(UN)인권이사회가 우크라이나 일부 지역에서 민간인 학살 등 러시아군이 저지른 전쟁범죄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12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앞서 우크라이나는 수도 키이우 인근 소도시 부차 등 러시아군이 점령했던 지역에서 자행됐을 가능성이 있는 전쟁범죄를 조사해 그 결과를 내년 초까지 발표하자는 내용의 결의안을 제안한 바 있다.

 

최근 부차 등에서는 민간인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되면서 러시아군의 전쟁범죄 의혹을 증폭시켰다.

 

러시아 측은 민간인을 표적 삼아 공격한 적이 없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 결의안은 찬성 33표, 반대 2표, 기권 12표로 통과됐다.

 

반대 2표를 행사한 나라는 중국과 동아프리카 홍해 연안에 있는 에리트레아다. 

 

지난달 7일 회원국 표결로 회원 자격을 박탈당한 러시아는 투표하지 못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