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승조 선거사무소 개소식… 민주당 선대위 총출동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선거

입력 : 2022-05-13 00:19:44 수정 : 2022-05-13 00:19: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첫 외부지원활동, 이낙연·정세균·윤호중·박지현 등 선대위 핵심관계자 대거 첨석
양승조, 혁신도시 지정·무상보육 등 성과 소개하며 “미래 100년 열겠다”
양승조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중앙당 선대위 관계자들.(앞줄 왼쪽부터 이낙연, 정세균, 이재명,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가 12일 오후 천안시 쌍용동에서 ‘더 행복캠프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개소식에는 이재명 중앙당 총괄선대위원장과 윤호중·박지현 비대위원장(상임선대위원장), 정세균·이낙연 상임고문과 충남지역 기초단체장 후보와 지방의원 후보와 당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양 후보는 어린이집·사립유치원 무상보육 등 각종 복지정책 시행을 소개한 뒤 "도정 4년간 쉬지 않고 최선을 다해왔다"며 "혁신도시 지정과 서산공항 예타 통과 등 숙원사업을 해결한 점만 봐도 도민들이 충분히 지지할 이유가 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어 "도민과 함께 이뤄낸 민선 7기의 눈부신 성과들에 대한 자부심에 승리에 대한 간절함을 더해 1등 충남, 1등 도지사 기치로 반드시 승리해 충남 미래 100년을 열어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재명 중앙당 총괄선대위원장은 "당의 요청으로 보궐선거에 나서면서 처음으로 외부 지원활동에 나오게 됐다"며 "충남 선거는 이번 지방선거의 핵이자, 관건이다. 반드시 이겨서 민주당 승리의 견인차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양승조 민주당 충남지사후보가 12일 천안시 쌍용동에서 선거캠프 개소식을 열었다.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은 "충청도 하면 생각나는 충청도 양반인 양 후보는 한없이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강단으로 끝끝내 바라는 것을 이뤄내는 분"이라며 "양 후보가 민주당 승리를 견인하고 상징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정세균 상임고문도 양 후보가 승리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양 후보를 비롯한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은 행사에 앞서 "석고대죄의 심정으로 동지 여러분 앞에 섰다. 동료이자 우리 당원인 박완주 의원이 제명이라는 징계를 받았다. 불미스러운 사태를 맞은 것에 대해 도민 여러분께 백번 깊이 사죄드린다"며 머리를 숙였다.


천안=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
  • 르세라핌 홍은채 '막내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