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尹정부 출범 이틀 만에 미사일 도발… ‘초대형 방사포’ 추정

, 윤석열 시대

입력 : 2022-05-13 06:00:00 수정 : 2022-05-13 07:26: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안보실 “北 도발 강력 규탄”
北, 첫 확진 발표… “최중대 사건”
김정은, 모든 시·군에 봉쇄 조치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발사 장면. 평양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12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윤석열정부 출범 이틀 만에 첫 무력도발에 나섰다. 이날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하면서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이라고 규정하고 국경·지역 봉쇄에 돌입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면서 제7차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은 자제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북한은 코로나19와 국방력 강화는 별개라는 듯 올해 16번째 무력시위를 이어갔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6시29분쯤 북한이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쏜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360㎞, 고도는 약 90㎞, 속도는 약 마하 5로 탐지됐다고 공개했다. 발사간격은 20초 정도였으며, 군 당국은 초대형방사포로 추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합참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가 탐지되면 수분 이내에 출입기자단에 보내는 문자메시지 1보를 기존 ‘미상 발사체’에서 ‘미상 탄도미사일’로 변경했다. 이는 대선 후보 시절부터 여러 차례 북한 미사일에 대한 단호한 입장을 천명해온 윤석열 대통령과 새 정부 기조가 반영된 조처로 알려졌다.

이날 대통령실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보실 차원의 점검회의를 열고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평화와 안전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도발 행위임을 지적한다”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가 12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소집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문제를 논의하는 이 자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앞에 마스크(빨간 동그라미)가 놓여 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코로나19 ‘청정 지역’을 주장하던 북한은 이날 확진자가 첫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2019년 말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유행 이후 북한이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공개적으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의 참석 하에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이 전격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2020년 2월부터 오늘에 이르는 2년3개월에 걸쳐 굳건히 지켜 온 우리의 비상방역전선에 파공이 생기는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에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BA.2는 기존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30∼50%가량 강한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린다. 이 때문에 북한 내 대규모 전파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 위원장은 관련 정치국 회의에서 “전국의 모든 시·군들에서 자기 지역을 철저히 봉쇄하고 악성 바이러스의 전파 공간을 빈틈없이 완벽하게 차단하라”고 지시했다.


김선영·박수찬·이현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