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영세 "빠른 시일내 남북정상회담 긍정적…당연히 건의할 것"

입력 : 2022-05-12 22:26:26 수정 : 2022-05-12 22:26: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이 7차 핵실험 하더라도 "인도적 지원은 정치상황과 상관 없어"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12일 남북정상회담이 이른 시일 내 열리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윤석열 대통령에게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권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의 관련 질의에 "북한 체제는 특성상 톱다운(하향식) 방식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윤 대통령에게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건의할 의사를 묻는 김 의원에게 "당연히 건의할 생각"이라고 답하며, "아마 대통령께서도 적절한 시기에, 가급적 빠른 시기에 정상회담을 원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보여주기식의 정상회담보다 실질적인 비핵화나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개선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정상회담이 돼야 한다"고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권 후보자는 그동안 "정상회담을 포함한 남북대화에는 열린 입장"이라면서도 정상회담은 북한의 비핵화 등 남북관계의 실질적 진전과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권 후보자는 대북 인도적 지원 시 북한으로 반입된 물자가 제대로 배분되는지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지만 "모니터링이 (지원의 전제) 조건이 돼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북한과 관련 협상을 할 때 아마 모니터링 부분에서 부딪힐 가능성이 많다"며 "어떤 면에선 간접비용이라는 낭비 요소가 있더라도 세계식량계획(WFP) 등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이 (이런 갈등을 피하는 데) 나름 효용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이 향후 7차 핵실험을 하더라도 대북 인도적 지원을 추진할 것인지를 묻는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에게 "가정적인 상황에 대해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인도적 지원은 정치 상황이나 남북관계와 상관없이 해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답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