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박완주 성비위’ 대국민 사과… “심각성 확인, 제명 결정”

입력 : 2022-05-13 06:00:00 수정 : 2022-05-12 22:00: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민주당의 입장을 밝히고 공식 사과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에 대해 “민주당을 대표해 피해자분과 그 가족분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오후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어 “당내 성 비위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또 사고가 터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철저한 조사를 통해 증거를 바탕으로 사건의 심각성을 확인했고 박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하게 됐다”며 “현재 의혹이 제기돼 조사 중인 (다른) 사안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진상을 밝히고 예외 없이 최고 수준의 징계를 하겠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도 “국민과 피해자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감히 용서를 구할 엄두도 나지 않는다”며 고개를 숙였다.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앞서 이날 오전 열린 비공개회의에서 박 의원을 제명하기로 의결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